• Total : 1496551
  • Today : 429
  • Yesterday : 477


바람의 속내

2014.03.07 06:43

지혜 조회 수:1652

바람의 속내

 

 

상처 많은 바람이 장독을 휘저었다

티끌을 걷어 내고 다시 달인 햇간장에

가르마 얼비치도록 뒤꼭지를 조인다

 

꽃잎을 오므려서 매섭게 다독이고

암 수술 알콩달콩 신방을 차리란다

속 깊이 맺히는 과실 치성으로 어르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9 불재에는 - 경배님의 시 file 도도 2018.03.06 1384
278 추석 밑 지혜 2015.10.05 1571
277 산맥 지혜 2015.10.05 1585
276 은명기 목사님 추모시 - 이병창 도도 2015.09.16 1681
275 얼굴 - 영광님의 시 도도 2015.08.12 1875
274 불재 [1] 능력 2015.06.28 1698
273 새날 물님 2015.05.26 1093
272 오늘 도도 2014.11.09 1154
271 회갑에 [2] 도도 2014.10.06 1195
» 바람의 속내 [2] 지혜 2014.03.07 16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