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64514
  • Today : 192
  • Yesterday : 220


사월의 기도

2008.04.20 21:49

운영자 조회 수:1742



사월의 기도
 
 
사월의 ‘사’는 사랑입니다.
 
진달래는 해님에게 방긋
버들 순은 바람에게 손짓합니다.
 
할미꽃은  수줍어 땅을 보는데
단풍 손가락은 가는 가지와 악수하네요 .
 
머위 잎은 둥근 상을 널따랗게 차리고,
조팝나무 하얀 양념 솔소르르 뿌립니다.
 
종달새는 보이지 않는 높은 곳에서
하늘노래 부르고요,
민들레는 돌틈마다 노랑이불 폅니다.
 
솔잎은 손뼉치며 무뚝뚝한 은행나무를 응원하고요,
수선화 잎은 v자를 대문자로 펼쳐 보입니다.
 
쑥은 쑥국이 되어 향긋함을 선물하고
쌀은 밥이 되어 나를 차려 놓습니다.
 
사월은
너에게서 나를 보고
나에게서  너를 보게 합니다.


사월의 '사'는 사랑입니다.
그 사랑의 부름에 "그래요" 하고
응답하게 합니다.
 

2008.4.20 주일아침에 어머니가 아들에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940
383 새-천상병 물님 2011.10.31 4422
382 알마티 가는 길 [1] 물님 2005.12.17 1999
381 키르키스탄 이슼쿨 호수에서 [1] file 송화미 2006.04.23 1885
380 불재 [12] file sahaja 2008.05.22 1881
379 아들에게 이병창 2005.09.05 1822
378 쉼표이고 싶다 운영자 2006.01.09 1762
» 사월의 기도 [8] file 운영자 2008.04.20 1742
376 아프리카로 가는 길 이병창 2005.09.05 1696
375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1] 운영자 2007.02.07 1662
374 죽어서 말하는 고려인들의 비석 [1] file 송화미 2006.04.23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