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66773
  • Today : 203
  • Yesterday : 203


불재

2008.05.22 00:20

sahaja 조회 수:1888



그림:장욱진




불재



                                                         20080512    sahaja


불재라고 하여 얕으막한 야산에
진달래 마을이 있었다
거기는 불재 뜨거운 곳이었다
그곳에 하느님을 그리는 물이 있는데
그 물에 세상이 비치고
하느님의 얼굴이 비치고
사람들의 얼굴이 비쳤다
사람들이 그 곳에 못가는 이유는 그 두려움 때문이었다.
그곳에서 사람들은
가슴에 불을 붙이기도 하고
불을 끄기도 했다.





진달레 마을의
넓은 마당인지 화단인지
이름도 모르는 잡초들이
민들레와 다투어 피어나고 있었다.
"화단에 온통 잡초 뿐이네요!"
"이세상에 잡초가 어디있어!
꽃이면 꽃이고 풀이면 풀이지"
그렇지...  
꽃은 꽃대로 풀은 풀 대로
이세상 모든 생명은 제 이름이 있지
제 모양과 향기가 있지
"쑥부쟁이 할미꽃 봄맞이꽃
금당초  종지나물 각시붓꽃
노루귀 패랭이꽃 ... "



이곳에 와서 새봄을 만난 사람은
제 이름을 가진다
하느님이 준 이름을 갖는다.
진달래가 된다
민들래가 된다




불재에서 하느님을 본 사람은
오늘 여기 새봄을 맞이하고
봄을 보고 봄을 듣는다
세상에 지천으로 가득한 복음을 듣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1004
385 새-천상병 물님 2011.10.31 4424
384 알마티 가는 길 [1] 물님 2005.12.17 2006
383 키르키스탄 이슼쿨 호수에서 [1] file 송화미 2006.04.23 1889
» 불재 [12] file sahaja 2008.05.22 1888
381 아들에게 이병창 2005.09.05 1829
380 쉼표이고 싶다 운영자 2006.01.09 1774
379 사월의 기도 [8] file 운영자 2008.04.20 1748
378 아프리카로 가는 길 이병창 2005.09.05 1704
377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1] 운영자 2007.02.07 1674
376 죽어서 말하는 고려인들의 비석 [1] file 송화미 2006.04.23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