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494956
  • Today : 232
  • Yesterday : 437


새날

2015.05.26 11:08

물님 조회 수:1092

새날


모질게 다시 마음먹고 눈뜨는 날
온갖 잡투성이 단칼에 베어버리는 날

어려운 말 쓰지 않아도 시가 되는 날
말과 글이 하나 되고
글과 삶이 하나 되어
꽃망울 터뜨리는 날

온전한 나를 찾는 날
죽어 다시 사는 날


- 여태전의 시집《꿈이 하나 있습니다》에 실린
                   시〈새날〉중에서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9 불재에는 - 경배님의 시 file 도도 2018.03.06 1382
278 추석 밑 지혜 2015.10.05 1571
277 산맥 지혜 2015.10.05 1582
276 은명기 목사님 추모시 - 이병창 도도 2015.09.16 1680
275 얼굴 - 영광님의 시 도도 2015.08.12 1873
274 불재 [1] 능력 2015.06.28 1698
» 새날 물님 2015.05.26 1092
272 오늘 도도 2014.11.09 1151
271 회갑에 [2] 도도 2014.10.06 1195
270 바람의 속내 [2] 지혜 2014.03.07 16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