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87450
  • Today : 76
  • Yesterday : 140


가을산에서

2016.09.16 10:33

물님 조회 수:640

가을 산에서
 
 
이별도 죽음도 살아 남은 자의
몫이겠지요
황망히 떠나가는 가을산 자락에
묻힌  그대를 생각하다 보니
손댈 수 없는 우물 속
끈 떨어진 두레박이
눈앞을 맴돕니다.
 
산천도 강물도 저만큼의 사연으로
물들어 가는데
남은 세월 무엇을 할 수 있을 것인지를
생각하다보니
살고 죽는 것이 하나라는 말조차
부질없습니다.
있이 없는 인간의 실상에
마음만 무너집니다.  (20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부여 무량사 - 숨 이병창 [1] file 도도 2018.08.16 176
55 가을 말소리 박노해 물님 2017.10.03 438
54 빛깔의 바다는 ㅡ 물 [1] 도도 2017.08.08 214
53 산은 높고 ㅡ 물 [1] 도도 2017.08.08 188
52 산수유 마을에서 [1] 물님 2017.04.11 382
51 산다는 것은 [1] 물님 2017.01.28 557
50 심봉사 예수. 이병창 [1] 구인회 2016.12.12 554
49 다비 [茶毘] [1] 물님 2016.11.24 1014
» 가을산에서 [2] 물님 2016.09.16 640
47 경각산의 봄 [1] 물님 2016.09.15 4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