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96069
  • Today : 50
  • Yesterday : 122


다비 [茶毘]

2016.11.24 09:55

물님 조회 수:1030


다비 [茶毘]

        물

 

삼십 여년 함께 다닌 책장을

불태우고 있다.

때로는 불 말이었다가

불사조의 형상으로

타오르던 불길은

숨 가쁘던 엄동의 세월을 보여주더니

세포 속에 웅크린 동상을 녹이고 있다.

 

이제는 저 불길처럼 뜨거워지는

일만 남았다.

나를 온전히 불태워

재가 될 일만 남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부여 무량사 - 숨 이병창 [1] file 도도 2018.08.16 196
55 가을 말소리 박노해 물님 2017.10.03 491
54 빛깔의 바다는 ㅡ 물 [1] 도도 2017.08.08 227
53 산은 높고 ㅡ 물 [1] 도도 2017.08.08 195
52 산수유 마을에서 [1] 물님 2017.04.11 396
51 산다는 것은 [1] 물님 2017.01.28 571
50 심봉사 예수. 이병창 [1] 구인회 2016.12.12 568
» 다비 [茶毘] [1] 물님 2016.11.24 1030
48 가을산에서 [2] 물님 2016.09.16 645
47 경각산의 봄 [1] 물님 2016.09.15 4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