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23384
  • Today : 91
  • Yesterday : 133


운명 - 도종환

2017.05.21 08:24

물님 조회 수:46

-20일 오후 광화문 광장에서는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일 8주기를 맞아 사람 사는 세상이 돌아와문화재에서 도종환 의원이 낭송한 시 -

 

운명

 

도종환

당신 거기서도 보이십니까

산산조각난 당신의 운명을 넘겨받아

치열한 희망으로 바꿔온 그 순간을

순간의 발자욱들이 보이십니까

당신 거기서도 들리십니까

송곳에 찔린 듯 아프던 통증의 날들

그 하루하루를 간절함으로 바꾸어 이겨낸 승리

수만 마리 새 떼들 날아오르는 날갯짓 같은 환호와 함성

들리십니까

당신이 이겼습니다

보고싶습니다

당신 때문에 오래 아팠습니다

당신 떠나신 뒤로 야만의 세월을 살았습니다

어디에도 담아둘 수 없는 슬픔

어디에도 불지를 수 없는 분노

 

촛농처럼 살에 떨어지는 뜨거운 아픔을

노여움 대신 열망으로 혐오대신 절박함으로 바꾸며

하루하루를 살았습니다

해마다 오월이 오면 아카이아 꽃이 하얗게 지는 5월이 오면

나뭇잎처럼 떨리며 이면을 드러내는 상처

우리도 벼랑 끝에 우리 운명을 세워두고 했다는 걸

당신도 알고 계십니까

당신의 운명으로 인해 한순간에 바뀌어버린

우리의 운명

고통스런 운명을 숙명으로 받아드리며

지금 우리

역사의 운명을 바꾸고 있습니다

시대의 운명을 바꾸고 있습니다

타오르되 흩어지지 않는 촛불처럼

타오르되 성찰하게 하는 촛불처럼

타오르되 순간순간 깨어있고자 했습니다

당신의 부재

당신의 좌절

이제 우리 거기 머물지 않습니다

당신이 이루지 못한 꿈

당신이 추구하던 의롭고 따뜻하고 외로운 가치

그 이상을 그 너머의 별을 꿈꾸고자 합니다

그 꿈을 지상에서 겁탈의 현실 속에서 이루고자 합니다

보고싶은 당신

당신의 아리고 아프고 짧은 운명 때문에

많은 날 고통스러웠습니다

보이십니까

당신이 이겼습니다

당신이 이겼습니다

당신으로 인해 우리들이

우리들이 이겼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운명 - 도종환 물님 2017.05.21 46
348 진정한 여행 물님 2017.02.24 273
347 시바타도요의 시 물님 2017.01.27 295
346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따발총 2016.12.25 321
345 거룩한 바보처럼 물님 2016.12.22 336
344 조문(弔問) 물님 2016.11.24 321
343 11월 - 배귀선 물님 2016.11.24 135
342 비밀 - 박노해 물님 2016.11.12 162
341 나무에 깃들여 물님 2016.09.29 171
340 참 닮았다고 물님 2016.09.04 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