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38681
  • Today : 21
  • Yesterday : 108


아침명상 - 김진홍목사

2017.08.26 07:00

물님 조회 수:27

미국 베이커스필드 두레마을에서2017-08-24

지난 주일 밤비행기를 타고 미국 베이커스필드 두레마을로 왔다. 로스앤젤레스에서 2시간 거리인 이곳은 미국 서부의 곡창지대로 가도 가도 끝이 보이지 않는 농토가 이어진다. 농토만 그렇게 넓은 것이 아니라 곳곳에 석유를 뽑아올리는 기계가 돌아가고 있다. 이곳에 두레는 199772천 평의 농지를 구입하여 두레마을을 세웠다.

 

밭에는 대추나무와 감나무, 포도밭이 있고 도라지를 심은 밭이 6에이커이다. 베이커스필드는 토양의 비옥지수가 높은데다 일조량이 많아 여섯 달 자란 도라지가 한국에서 6년 자란 도라지만큼이나 자란다. 오늘 뜨거운 한낮을 피해 도라지 밭에서 김매기를 하며, 과일이든 채소든 약초든 농산물 생산에는 미국의 경쟁력을 당할 재간이 없음을 실감하였다.

 

이런 미국과 농업을 경쟁하려면 한국 농민들은 비상한 상상력과 과학정신 그리고 개척정신을 갖추어야 한다. 나는 스위스의 네슬레(NESTLE) 식품을 늘 생각한다. 스위스의 자연환경은 농업이 불가능하지만, 그런 곳에서 자라 세계로 발을 뻗은 식품회사 네슬레는 세계 102개국에 식품공장을 세우고 연 20조가 넘는 매출을 올리고 있다.

 

네슬레가 다른 나라 식품회사들과 차별화를 이루는 특기가 무엇인가? 자연, 무공해, 인류건강을 돕는다는 운영지침이다. 네슬레는 세계 곳곳에 있는 하청회사 중 조금이라도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곳과는 계약을 당장 취소한다. 철저한 품질관리가 그들의 자랑이자 경쟁력이다.

 

나는 오늘 베이커스필드 도라지 밭에서 김매기를 하며 생각했다.

 

"스위스 사람이 하는 일을 한국인이 못할 이유가 무엇인가!“

 

스위스만이 아니다. 사막에서 꽃을 피운 이스라엘 농업이 있고, 히스 황무지에서 낙농국가를 일으킨 덴마크의 농업이 있다. 그리고 바다보다 낮은 소금 땅에서 농산물 수출 세계 3위를 기록하는 네델란드가 있다. 이스라엘의 전 수상 페레스가 한 말이 있다.

 

"농업은 95%가 과학과 기술이다. 농업노동은 5%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기에 한국의 농민은 과학자가 되어야 하고 기술자가 되어야 한다. 첨단 IT 장비도 다룰 수 있는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