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43579
  • Today : 56
  • Yesterday : 79


흰구름

2017.10.24 14:37

물님 조회 수:30

흰구름’ / Hermann Hesse

 

, 보라! 오늘도 흰 구름은 흐른다.

잊혀진 고운 노래의

나직한 멜로디처럼

푸른 하늘 저편으로 흘러만 간다.

 

기나긴 방랑 끝에

온갖 슬픔과 기쁨을

사무치게 맛본 자만이

저 구름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햇빛과 바다와 바람과 같이

가없이 맑은 것들을 난 사랑한다.

그것은 고향 떠난 나그네의

누이이며 천사이기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5 가을 몸 물님 2017.11.02 24
354 가을 노래 - 이해인 물님 2017.11.02 29
353 세사르 바예호 물님 2017.11.02 20
» 흰구름 물님 2017.10.24 30
351 서성인다 - 박노해 물님 2017.09.19 54
350 여행은 혼자 떠나라 - 박 노해 물님 2017.08.01 34
349 운명 - 도종환 물님 2017.05.21 106
348 진정한 여행 물님 2017.02.24 346
347 시바타도요의 시 물님 2017.01.27 364
346 My heart leaps up when I behold 따발총 2016.12.25 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