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00445
  • Today : 50
  • Yesterday : 102


진달래교회 어쩌나...

2018.04.09 14:09

도도 조회 수:148

20180408


간밤에 눈이 내려

어린 잎에 눈이 내려

여린 꽃잎에 눈이 내려

어쩌나....


꾸미기_20180408_081859.jpg


꾸미기_20180408_082009.jpg


꾸미기_20180408_081817.jpg


꾸미기_20180408_124805_001.jpg


꾸미기_20180408_124819.jpg


꾸미기_20180408_124843.jpg


아침해가 빛을 내자

금새 녹았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빛깔들이 사방으로 나타납니다.

우리가 이 세상을 살면서 마주하는 시련과 고통도

봄눈 녹듯 사라지는 순간이 있음을 알려주는

싸인을 보여줍니다.

자연은 새로운 세상을 늘 준비하고 열어주고 있습니다.

 

"무너졌다, 무너졌다. 큰 바벨론이 무너졌다!"(요한계시록 18:2)

"할렐루야, 구원과 영광과 권세가 오로지 우리 하나님의 것이라."(요한계시록 19:1)


오즈음 요한계시록에 푹 빠져서 새롭게 눈 뜨고 있는.우리 진달래 가족들을

축복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97 사람들 모두 꽃이 되는 날 newfile 도도 2019.03.24 3
1196 경각산의 봄봄 newfile 도도 2019.03.24 2
1195 경각산의 봄 잔치 newfile 도도 2019.03.24 2
1194 피아노 조율 file 도도 2019.03.17 14
1193 전주 덕진연못의 봄날 오후 file 도도 2019.03.17 13
1192 꽃샘추위 file 도도 2019.03.14 22
1191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에서 file 도도 2019.03.14 24
1190 서승 저서 <감옥 19년> 출판기념회 file 도도 2019.03.08 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