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41494
  • Today : 242
  • Yesterday : 214


꿈 - 헤르만 헷세

2018.08.13 04:52

물님 조회 수:112

         꿈

            헤르만 헷세


언제나 같은 꿈 ---
다갈색 꽃 피어 있는 상수리나무
여름 꽃 만발한 뜰
그 앞에 쓸쓸히 서 있는 낡은 집.

거기, 고요한 뜰에서
어머니는 어린 날 안아 주셨지
아마 이젠 ------ 오래전부터였겠지만 ----
집도, 뜰도, 나무도 사라지고 없으리.

지금은 그곳에 들길이 나고
쟁기와 써레가 지나갈 테지
그리고 이제 남은 거라곤
고향과 집과 뜰과 나무에 어린 내 꿈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0 길을 잃으면 물님 2019.09.30 34
369 '나에게 영웅은' 물님 2019.09.30 34
368 깨끗한 말 물님 2019.09.11 53
367 동곡일타(東谷日陀) 스님 열반송 물님 2019.06.30 56
366 나도 어머니처럼 - 박노해 물님 2019.05.13 85
365 사랑 -괴테 물님 2019.05.11 120
364 뱃속이 환한 사람 물님 2019.01.23 114
363 사로잡힌 영혼 [1] 물님 2018.09.05 305
» 꿈 - 헤르만 헷세 물님 2018.08.13 112
361 자기 삶의 연구자 물님 2018.06.06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