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00405
  • Today : 10
  • Yesterday : 102


빈 교회

2018.11.02 19:30

도도 조회 수:42

20181101

지나가는 길에 돌로 지은 아담한 교회가 있어
가던 길을 멈춥니다
왠지 느낌이 빈 교회 같아
마음이 내키지 않아 그냥 돌아가고 싶지만
목사님끼리 한참이나 서서 얘기를 나누는데
돌아보니 정말 교인 하나도 없는 것 같이
휑하니 쓸쓸해 보입니다

그런데 집주인은 자랑할 게 많나 봅니다
내 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이 쉴 곳이 없다는 노랫말이
아프게 다가옵니다
가을 탓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23 heartily believe 도도 2019.03.18 15
522 범사감사 도도 2019.03.15 6
521 부부 도도 2019.03.07 21
520 결렬 도도 2019.03.01 17
519 질병의 설계도 오리알 2019.01.12 30
518 몸을 입은 이상..... 도도 2019.01.08 15
» 빈 교회 도도 2018.11.02 42
516 눈시울이 뜨거워져 [1] 도도 2018.09.20 84
515 산들바람 도도 2018.08.21 61
514 연약한 질그릇에 도도 2018.08.16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