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00396
  • Today : 1
  • Yesterday : 102


2019.03.11 17:31

하늘꽃 조회 수:45

IMG_4319.JPG


길을  보면 가고 싶다

가을걷이 끝나가는 

산길을 돌아서

마침내 석양이 지는 곳



퇴적암처럼 쌓여진 

나의 이별들을

지우고 또 지우다가

이제는 어떤 산세의 울음 소리

흘러가는 물 소리에도

귀를 닫고 가는 길

이승의 길들은 모두

나에게로 가고 있다.


이렇게 끝이  날 수는 없다고 

소리 죽여 울고 있는 산천

바로 이 길을 따라서

나는 길 없는 저 산 너머로 

노아의 배를 만들려 가야 한다.


사람의 발자굴 소리가 

모두 지나가 버린 길을 보면 

나는 숨이 차다

길을 가면 나도

길이 되고 있다


시인 이병창



할렐루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4 무주 무릉도원에서 봄꽃들에 취하다. 물님 2019.03.19 9
603 ‘江湖의 낭인’ 신정일 물님 2019.03.19 8
» [2] file 하늘꽃 2019.03.11 45
601 모죽(毛竹)처럼.. 물님 2019.02.17 27
600 주옥같은 명언 물님 2019.02.12 19
599 기초를 튼튼히 물님 2019.02.08 14
598 감사 물님 2019.01.31 26
597 우장춘 도도 2018.09.28 82
596 밥값하며 살기... 박완규 물님 2018.09.12 73
595 좋은 습관 물님 2018.09.01 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