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06851
  • Today : 30
  • Yesterday : 145


물님 눈부신 오월의 첫날,

2019.05.03 03:17

도도 조회 수:32

20190501


눈부신 오월의 첫날, 

아침해가 참나무 여린 이파리 사이로 

얼굴을 보여주는 시간에~~~


꾸미기_20190501_075511.jpg


꾸미기_20190501_075203.jpg


숨님을 찾아오신 분 그분은 바로 황 장로님,

30여년 전에 함께 근무했던 선생님, 

깜놀!!!

반가움!!!

교회 공동체를 사랑하고 기도하시는 마음을 털어놓으셨습니다.

물음을 품고 살아오신 젊은이의 영혼이 빛나보였습니다.


꾸미기_20190501_101954.jpg


창문 가득 싱그러움과 등불~~~


꾸미기_20190501_102333.jpg


마침 평화동에 사시는 남복헌 눈님댁에 초대를 받았습니다.

정원에는 5월의 향기가  이미 가득 차 있습니다.

40여년의 세월도 함께 묵어 있습니다.


꾸미기_20190501_152250.jpg



클리어와 그린의 백모란  ~ "새로운 시대의 변화"

매번 끝날 때마다 새로운 시작이 있음을 알려줍니다.


꾸미기_20190501_151450.jpg


무진장 번져가는 국화를 듬뿍 뽑아 주셨습니다.

네이비 덩굴이랑 앵꽃이랑~


꾸미기_20190501_151744.jpg


그린과 핑크 ~  사랑으로의 새로운 시작

"나는 내 손에 세계를 품고 있습니다."


꾸미기_20190501_151813.jpg  


레드와 그린 ~ '로빈훗' 바틀을 연상케 합니다.

삶에 대한 전염적인 열정을 상징합니다.


꾸미기_20190501_152415.jpg


무화과 꽃도~


꾸미기_20190501_152546.jpg


남복어린이집 텃밭도 야물딱지게 가꾸어놓았네요.

시금치가 나무 수준입니다.

풍성함 바로 그 빛입니다. 


꾸미기_20190501_152643.jpg


사랑으로의 새로운 시작이 

삶에 대한 열정이 

여기 정원에서

내 가슴 안에서 

삶의 현장에서 번져가기를 기도하는 

오월의 첫날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2 사도행전 15장 newfile 도도 2019.05.20 2
1221 광주 518 기념 공원 newfile 도도 2019.05.18 6
1220 석은(碩隱) 김용근 장로님을 추모하다 newfile 도도 2019.05.18 5
1219 "菊花와 산돌" file 도도 2019.05.17 11
1218 불기 2563년 file 도도 2019.05.13 25
1217 조마리아 역을 맡은 ~ file 도도 2019.05.07 29
» 눈부신 오월의 첫날, file 도도 2019.05.03 32
1215 도립미술관에서 바라본 경각산 file 도도 2019.05.01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