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10524
  • Today : 136
  • Yesterday : 112


문수암

2019.05.29 05:44

물님 조회 수:18

문수암

 

 

눈치 없는 사람에게도

밥 한 그릇 나누는 암자

문수암 올라가는 솔숲 속에는

춘란향이 그득하다.

 

속진에 절은 코를 세수하며 가노라니

어떤 이가 난을 캐고 있다.

춘란이 보고 싶으면

산을 찾으면 될 것을,

제 자리를 떠나게 하면

풀도 사람도 고생일 텐데

살고 죽는 인연을 내려놓은

저 풀 한 포기만도 못한 짓을

인간들이 하고 있구나.

 

산신각 호랑이는 이런 때

무엇하나 모르겠다고 푸념하다 보니

그 사이 춘란 향이 내 코를 떠났구나.

제 자리에서 홀로 자라고

말없이 죽어 가라는 하늘의 뜻을

또다시 확인하는 길

문수암 올라가는 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 백담사 - 숨 file 도도 2019.06.07 22
59 양구 펀치볼에서 - 숨 file 도도 2019.06.07 13
» 문수암 물님 2019.05.29 18
57 아들아, 봄길은 file 도도 2019.04.08 68
56 부여 무량사 - 숨 이병창 [1] file 도도 2018.08.16 259
55 가을 말소리 박노해 물님 2017.10.03 551
54 빛깔의 바다는 ㅡ 물 [1] 도도 2017.08.08 269
53 산은 높고 ㅡ 물 [1] 도도 2017.08.08 218
52 산수유 마을에서 [1] 물님 2017.04.11 414
51 산다는 것은 [1] 물님 2017.01.28 5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