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83947
  • Today : 30
  • Yesterday : 92


양구 펀치볼에서 - 숨

2019.06.07 07:54

도도 조회 수:104

 

     양구 펀치볼에서 


                                                  숨 이병창

 

언젠가는 다시 올 거야

언젠가는 다시 갈 거야

그 사이에 42년 세월이 흘러갔다.

개구리 소리 진동하는 펀치볼

밤에 바라보는 산 능선에는

분단의 철책선을 지키는 불빛이 환하다.

그 시절에는 호야등을 켜고 살았었는데

하루에 한 번 석양이면 넘어오던 버스를

망원경으로 바라보곤 했었는데

기억 속의 현실은 보이지 않고

산의 모습만 그대로 남아있다.

더운 입김을 내뿜으며

순찰하던 1,140미터

낮에 바라보면 가슴이

메일 것 같아

그냥 밤길을 돌아서 왔다



꾸미기_20190603_202315.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 알렉산드리아에서 물님 2020.01.16 20
63 파랑 - 숨님의 시 file 도도 2019.12.21 53
62 두륜산 대흥사 - 숨 이병창 file 도도 2019.06.30 170
61 달마산 미황사 - 숨 이병창 file 도도 2019.06.30 102
60 백담사 - 숨 file 도도 2019.06.07 110
» 양구 펀치볼에서 - 숨 file 도도 2019.06.07 104
58 문수암 물님 2019.05.29 94
57 아들아, 봄길은 file 도도 2019.04.08 140
56 부여 무량사 - 숨 이병창 [1] file 도도 2018.08.16 318
55 가을 말소리 박노해 물님 2017.10.03 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