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11939
  • Today : 73
  • Yesterday : 155


진달래교회 지리산 운봉 심방

2019.06.09 23:04

도도 조회 수:28

20190608


엄마 품 같은 지리산이 포근하게 감싸고 있는 듯한 운봉에 자리잡은

영광님과 꽃사슴님의 새 보금자리!!!   -  씨알님 사진


꾸미기_1560089464747.jpg


"빛을 환하게 비추는 일과 소금처럼 맛을 내는 일로 세상에 복음을 전하는 

복음자리가 되기를 축복합니다."(마태복음 5:13~16)  - 숨님 메시지



꾸미기_20190608_123242_001.jpg


이해학목사님의 선물 증정하는 모습입니다.


꾸미기_20190608_123848_001.jpg


숨님의 소장품 도자기 한점을 선물 드렸습니다. 창밖의 하늘과 산이 잘 어울리는 자리에 놓아두었습니다.


꾸미기_20190608_133001.jpg


이어서 "살아있는 우리 생명들께 밥상 위에 놓인 생명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생명들께 

절을 올립시다." - 이해학 목사님


꾸미기_20190608_123947_001.jpg


서로 서로에게 절을 올렸습니다. 


꾸미기_20190608_123958.jpg


꽃사슴님이 손수 장만하신 진수성찬입니다.

"한방울의 물에도 천지의 은혜가 스며있고 한알의 곡식에도 만인의 땀이 들어있습니다.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꾸미기_20190608_124907.jpg


점심식사 후에

최교수님 부부는 녹음이 우거진 학생 수련원 둘레길을 팔짱을 끼고~

처음으로 이런 길을 걸어본다고 ~


꾸미기_20190608_145747.jpg


다연님과 씨알님은 맨발로 어싱을 하기도~  몸 안에 활성산소가 훅~ 날아갑니다.


꾸미기_꾸미기_20190608_150442.jpg


운봉에서의 삶이 영혼이 잘됨같이 범사에 잘되고 강건하기를 기도합니다.

비개인 뒤 초여름 하늘의 흰구름이 눈부신 날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