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21026
  • Today : 84
  • Yesterday : 200


데카그램 나는 나보다 ~

2019.07.14 23:16

도도 조회 수:85

20190712-14


"나는 나보다 무한히 큰 나입니다."



       길  


                                                  숨 이병창


처음부터 길이라는 것이 

있었겠는가

내가 가고 사람들이 가다 보면

길이 되는 것이지

처음부터 외로움이 있었겠는가

외로움도 자꾸만 외로워하고

알아주다 보면

깊은 병도 되는 거겠지

외로움은 길과 같은 것

오늘같이 햇볕 좋은 날

이제는 그 길을 접고

또 다른 길 하나 걸어보면 어떨까

이승의 길들처럼 수많은

그대 가슴 속의 길들 중에서



꾸미기_20190713_125031.jpg


꾸미기_20190713_125028.jpg


꾸미기_20190713_124736_001.jpg


꾸미기_20190712_181524_001.jpg


꾸미기_20190713_071041_001.jpg


꾸미기_20190713_071111_001.jpg


꾸미기_20190713_094801.jpg


꾸미기_20190713_120058.jpg


꾸미기_20190713_120136.jpg


꾸미기_20190713_120605_0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3 하늘 푸르른 날 file 도도 2019.08.07 16
1252 옥주 file 도도 2019.07.27 35
1251 저녁노을 file 도도 2019.07.22 33
1250 새예루살렘교회 file 도도 2019.07.22 46
1249 사선대 호수정 file 도도 2019.07.22 27
» 나는 나보다 ~ [2] file 도도 2019.07.14 85
1247 데카그램 수련 중 6인의 하모니댄스 - 뫔춤 file 도도 2019.07.14 34
1246 이레네 가족 나들이 file 도도 2019.07.09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