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41491
  • Today : 239
  • Yesterday : 214


압바 Abba

2019.10.25 18:12

도도 조회 수:36

20191025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였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아바 아버지라 부르짖느니라"(롬8:15)

For you did not receive the spirit of slavery to fail  back into fear,

but you have received the spirit of sonship.

When we cry, "Abba, Father!"


압바는 우리말의 아빠와도 같은 아주 친근한 호칭이다.

압바는 아버지의 아람어이다.

압바는 울부짖는다는 동사의 뜻이 있다.

고통의 심연에서 보호와 도움이 필요할 때 무의식적인 발출의 뜻을 가지고 있다. 

 의식적인 것이 아니라 무의식적인 무아경의 절규이다.(도올의 로마서강해 P.440-441)


어린시절 아버지를 아빠라고 불러본 경험이 나는 없다.

어느날 동생들이 아버지를 아빠아빠 부르는 걸 보고 부러움을 느꼈었다.

아버지께 울부짖기보다는 자주독립하고 싶었기 때문일까

아버지는 그냥 존재로 든든하고 감사하고 나를 무한히 사랑하시는 분이셨다.

보란듯이 잘사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어리광은 동생들이나 하는 것이었다.

지금 살아계시다면 힘들면 힘들다고 울고 싶으면 맘껏 목놓아 울어보고 싶다.

그러나 하늘아버지께서 지금  부르셔도

여한이 없는 마음일 뿐, 남아있는 게 없다.


그런데 오늘따라 불쑥 튀어나온  감이 유혹한다.

감국 노랑꽃은 진한 향기로  천지를 흔들고  있구나

붉은 열매 가막살나무가 눈짓을 보낸다.

역시 경각산 불재는 생명나무로 가득한 곳임에 틀림없다.

이번 주일에도 연한 잎 가을민들레 따다가 고추장과 참기름 넣어

약초 비빔밥 상에 올릴까보다.

 

[꾸미기]20191025_101916.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8 최고의 지름길 new 물님 2019.11.19 5
567 당신의 핸들 update 물님 2019.11.11 16
566 진정한 믿음 물님 2019.11.05 14
» 압바 Abba file 도도 2019.10.25 36
564 큰 특권 물님 2019.10.07 39
563 가온의 편지 / 빛과 어둠 사이에서 [2] file 가온 2019.10.04 103
562 영웅 - 헤르만 헤세 물님 2019.09.30 28
561 <죽음에 이르는 병> 서두에 실린 글 물님 2019.09.06 48
560 평화에 대한 묵상 물님 2019.08.09 48
559 가온의 편지 / 논리가 관습으로 [2] file 가온 2019.08.01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