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60051
  • Today : 107
  • Yesterday : 1679


어느 노부부 이야기 - 박완규;

2019.11.18 02:56

물님 조회 수:19

어느 노부부 이야기


 

 


3215.png   



제 주변에 어느
노부부가 살고 계십니다.
연세가 조금 많으신 분입니다.


연세가 드시니
아픈 곳도 자꾸 늘어나고
외롭기도 해서 자식들과 함께 살기를 원했습니다.


고민하다가 이 노부부는
얼마 전에 어렵게 아들네 집에 찾아가서
같이 살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며느리를 대신해서
아들이 안 된다고 거절을 했습니다.
아직 준비가 안 됐다는 것이 거절의 이유였습니다.
 
그러자 이 부부는
딸네 집에 찾아갔습니다.
그리고 딸과 사위 앞에서 똑같은 부탁을 했습니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딸이 나서서
오빠도 안 모시는데 우리가 모실 수 없다며
단호히 거절을 했습니다.


이 노부부가 집에 돌아와서
아이들 잘못 키웠다며 한참 동안
우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아들과 딸은 좋은 대학을 나와서
아들은 대기업에, 딸은 공기업에 근무하면서
나름 안정된 생활을 하고 있는 자녀들입니다. 


자녀들 키울 때는 공부 잘하는 자녀들을
그 ‘공부 잘함’을 늘 자랑스럽게 얘기하던 분들인데
지금은 많은 생각이 들 것입니다.


이 일은 며칠 전에
제 주변에서 실제 일어났던 일입니다.




  

4165.png

 




5159.png



이런 부부도 있습니다.


어느 금술 좋은 노부부가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는 새벽마다 교회에 나가서 하나님께
우리 영감 좀 빨리 데리고 가라고 간절히 기도를 했습니다.


알고 봤더니 할아버지는
5년째 간암으로 투병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 사이에 할아버지 몸무게는 20kg이나 빠져서
뼈만 앙상하게 남았고 기운이 없어서 밥 한 술 뜰 힘이 없었습니다.


하루는 의사가
아무래도 할아버지가
오늘을 넘기기 힘들 것 같다고 했습니다.


그 때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품에 안고서
할아버지의 귀에 입을 대고 나지막히
마지막 말을 해주었습니다.


“영감! 그동안 고생 많이 했는데 먼저 가있어요.
그런데 이건 알고 가요. 나 당신 만나서 너무나 행복했고
그 동안 당신에게 고마운 것이 너무 많았어요.”


그때까지 희미한 의식만 남아있던 할아버지는
할머니의 그 말을 듣고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러면서 겨우 입을 움직여 할머니에게 마지막 말을 했습니다.


“다시 태어나도 내가

당신 남편 할 수 있게 해 줄 거야?
그때는 내가 진짜로 잘할게.”


할아버지는 그 말을 남기고
그동안 고통스러워했던 얼굴을 곱게 펴고서
편안한 얼굴로 하늘나라로 가셨다고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사람은
지금 내 옆에 있는 내 아내, 내 남편이라는 사실을
꼭 기억하는 오늘이면 좋겠습니다.


박완규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