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284836
  • Today : 151
  • Yesterday : 103


비목

2020.01.15 06:24

물님 조회 수:18

따뜻한하루
나무로 된 낡은 목비
0107_1.jpg


강원도 화천의 옛 6·25 전쟁 격전지에
낡은 목비(木碑)가 서 있었습니다.
비바람에 병사의 이름도 지워져 있었고
이끼 낀 썩은 목비였습니다.

******************************
초연이 쓸고 간 깊은 계곡 양지 녘에
비바람 긴 세월로 이름 모를 비목이여
먼 고향 초동 친구 두고 온 하늘 가
그리워 마디마디 이끼 되어 맺혔네.

궁노루 산울림 달빛 타고 흐르는 밤
홀로 선 적막감에 울어 지친 비목이여
그 옛날 천진스런 추억은 애달퍼
서러움 알알이 돌이 되어 쌓였네.
******************************

1960년대 중반 ROTC 육군 소위로 수색 중대
DMZ의 초소장으로 근무하던 한명희는
어느 날 우연히 잡초 우거진 곳에서
녹슨 철모와 십자 나무만 세워진 무명용사의
돌무덤 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그는 자기 또래의 젊은이가 조국을 지키다
이렇게 된 것을 안타까이 여겨 노랫말을 지었으며,
작곡가 장일남을 만나 이 노랫말에 곡을 붙여
가곡 '비목'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1 중산층 기준 - 박완규 물님 2020.01.21 31
» 비목 물님 2020.01.15 18
619 운명이 결정되는 순간 물님 2019.12.20 26
618 채근담에서 물님 2019.12.18 22
617 가장 청빈한 대통령 -박완규 물님 2019.12.07 37
616 족적 물님 2019.12.07 18
615 아베베 비킬라 물님 2019.11.26 35
614 진안 마령 수선루 물님 2019.11.18 48
613 어느 노부부 이야기 - 박완규; 물님 2019.11.18 45
612 게으름의 비밀 물님 2019.10.27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