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01063
  • Today : 208
  • Yesterday : 232


물님 사성암

2020.03.16 07:41

도도 조회 수:29


20200313



사성암 (四聖庵)

   

                                                  숨 이병창


 

용궁까지 불러들인 토끼를

허망하게 놓쳐버린 별주부는

어떤 심정이었을까

내 안의 토끼를 잡은

네 명의 선지식은 그 때

어떤 심정이었을까

놓친 토끼와 붙잡힌 토끼가

사성암 염불 소리 속에서

숨바꼭질하고 있다


 

* 구례를 내려다 보고 있는 사성암은 544(성왕 22) 조사 연기(緣起)가 창건하여 오산사(鰲山寺)라고 했다. 오산이란 자라 모양을 하고 있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후대에 신라의 원효(元曉)와 의상(義湘) 연기도선(烟起 道詵), 고려의 진각(眞覺)이 이 절에서 수도했다 하여 이들 네 스님을 기려 사성암이라 고쳐 불렀다고 한다



[꾸미기]20200313_142305.jpg


[꾸미기]20200313_142439.jpg


[꾸미기]20200313_142609.jpg


[꾸미기]20200313_143251.jpg


[꾸미기]20200313_143815_001.jpg


[꾸미기]20200313_144456_001.jpg


[꾸미기]20200313_144559_001.jpg


[꾸미기]20200313_144756_001.jpg


[꾸미기]20200313_150130.jpg


[꾸미기]20200313_150520_001.jpg


[꾸미기]20200313_151250.jpg




[꾸미기]20200313_151927_0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05 머루나무 심기 file 도도 2020.03.16 38
» 사성암 file 도도 2020.03.16 29
1303 참님 file 도도 2020.03.16 22
1302 컬러시 시낭송회 file 도도 2020.03.16 23
1301 섬티아고 순례길 file 도도 2020.03.16 25
1300 모란이 피기까지는 file 도도 2020.03.02 41
1299 2월의 하늘 file 도도 2020.02.29 30
1298 생명력 넘치는 아이들의 놀이터 file 도도 2020.02.29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