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36869
  • Today : 103
  • Yesterday : 336


착각으로 부터 벗어나는 지혜

2020.04.18 08:13

물님 조회 수:35

아버님 제가 착각을 했습니다
0417_1.jpg


오래전 한 선생님이 있었습니다.
그 선생님은 임용고시에 합격하고 처음으로 담임을 맡았는데
60명 가까이 되는 반 학생들의 이름을 외우는 일도
너무나 힘겨워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길에서 학부모 한 분을 만났습니다.
학부모는 자신의 아이 이름을 말해 주었지만
선생님은 그 학생이 누군지 기억해 내는 데
조금 시간이 걸렸습니다.

가까스로 그 학생이 누구인지 생각해낸 선생님은
학부모에게 반갑게 말했습니다.

"자녀분이 이번 시험에서 3등을 했습니다.
이렇게 열심히만 하면 앞으로 좋은 결실을 볼 거라
기대되는 학생입니다."

다음날 학교에서 학적부와 성적표를
다시 살펴본 선생님은 크게 당황했습니다.
다른 학생과 착각을 했던 것입니다.
그리고 선생님이 학부모에게 칭찬했던 학생은
중위권 성적이었습니다.

선생님은 참으로 난처했습니다.
다음 시험의 성적표를 받아 볼 학부모는
크게 실망하고 심지어 화를 낼지도 모를 일이었습니다.
어쩌면 자신의 실수 때문에 죄 없는 학생이
부모로부터 크게 곤혹을 치를지도
모를 일이었습니다.

선생님은 자신의 실수를 바로잡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그 방법은 학부모에게 자신의 실수를
고백하고 사죄하는 것이 아니라 그 학생을
우등생으로 키워 보기로 한 것입니다.

선생님은 상담을 통하여 학습 방법의
결함도 찾아보고, 학생의 긴장이 풀린 것 같으면
따로 불러서 격려도 했습니다.

그런데 한 학생의 효과적인 학습 방법을 찾다 보니
자연스럽게 학급의 다른 학생들의 학습지도도
좋아졌고 덕분에 그 선생님의 반 학생들의 성적이
모두 좋아져 많은 학생들이 대학으로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처음 이름을 착각했던 학생도
원하는 대학에 당당히 합격했습니다.

졸업식에 찾아온 그 학부모는 선생님의
손을 잡고 너무도 감사해했습니다.
그런 학부모의 행동에 선생님은 속으로
말했습니다.

'아버님! 사실은 그때 제가 착각을 했습니다.
거짓말을 한 것처럼 된 저의 실수를
메우기 위해서 노력했던 것이지, 결코 제가
훌륭해서가 아닙니다.'


0417_3.jpg


사람은 누구나 실수를 합니다.
그런데 그 실수를 받아들이는 자세는
사람마다 모두 다릅니다.

어떤 사람은 실수와 실패에 좌절하기도 하고
또 어떤 사람은 그저 변명만 하며
달아나려 합니다.

하지만, 어떤 사람은 그 실수와 실패를
기회로 삼아 오히려 더욱 발전합니다.
우리도 실수를 기회로 만들어보는
긍정적인 사람이 되어보세요.


# 오늘의 명언
실수와 착오가 일어나도 실망하지 말라.
자기의 실수를 깨닫는 것처럼 공부가 되는 것은 없다.
그것은 자기를 교육하는 가장 좋은 방법의 하나이다.
– 칼라일 –


= 따뜻한 이야기가 담긴 꽃한송이를 전달합니다. =
btn_20200221_01.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왕양명의 전습록에서 물님 2020.05.29 5
81 그것이 바로 잘못이다. 물님 2020.05.06 22
80 참는다는 것 물님 2020.04.30 19
79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물님 2020.04.24 38
» 착각으로 부터 벗어나는 지혜 물님 2020.04.18 35
77 고통을, 고통은 물님 2020.03.15 35
76 좋은 벗 물님 2020.03.15 30
75 좋은 벗 물님 2020.02.05 38
74 사라지지 않는 여름 물님 2020.01.18 32
73 키에르케고르의 잠언 물님 2020.01.10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