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8313
  • Today : 120
  • Yesterday : 180


고산 안수사

2020.06.21 07:58

물님 조회 수:25

고산 안수사(安峀寺)
        숨  이병창


숨이 찬 것은
아래 세상만이 아니었네
밧줄 부여잡고 오르다가
몸보다 빨리 가려는 마음을
다독이는 길
안수사 오르는 길
날마다 허물을 벗어
이제는 알몸만 남은 배롱나무가
대웅전 앞에서
봄바람을 맞고 있다. 


        2020.5.1



*안수사 창살문에 밀라레빠의 ‘무상의 노래’가 걸려있다. 허망한 세상에서 불멸의 행복 찾아 수행에 정진할 것을 노래한 시다. 무상을 노래한 게송으로 압권은 구마라습의 제자 승조(383-414)가 있다. 그는 불교의 박해로 31살에 참수를 당하면서 다음과 같은 게송을 남겼다.  
                             四大元無主 (사대원무주)
                             五蘊本來空 (오온본래공)
                             將頭臨白刃 (장두임백인)
                             猶似斬春風 (유사참춘풍)
                    사대로 된 몸은 본디 내가 없고
                    오온으로 된 마음도 본래 공이다   

                    이제 내 머리를 흰 칼로 베겠지만
                     이는 봄바람을 자르는 것과 같다



안수사와  고산성당
天 佛 親 橋

 완주군 고산면 계봉산 안수사 오르막 길 초입에 조그만 콘크리트 다리가 있습니다. 원래 이곳에는 나무로 된 조그만 임시 다리가 있었는데 큰 비만 오면 유실되어 안수사에 가려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골칫거리 였답니다. 10여년전 고산 성당 대건회 회원 최지선 박종남 이승호 임경남 김광태등 10여명은 돌과 시멘트를 날라 이곳에 조그만 콘크리트 다리를 건립했습니다. 그 해 성탄절 안수사의 주지스님은 화환으로 보답하였고 이듬해 부처님오신 날에는 고산 성당의 신원철 안토니오 신부님께서 꽃다발로 화답하였다고합니다. 그리하여 10여년이 지난 지금에도 성탄절과 부처님탄신일에는 이 조그만 다리 위로 서로 다름을 인정하는 축하의 화환이 오고갑니다.
  세상을 바꾸는 것은 항상 작은 것부터 실천하는 것 임을 깨닫게 해주는 미담입니다. 이 작은 미담이 작금(昨今)의 전쟁터 팔레스티나 가자지구에까지 울려 퍼지기를 소망합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0a24992d.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40pixel, 세로 480pixel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접천 file 도도 2020.07.11 37
» 고산 안수사 물님 2020.06.21 25
68 종남산 송광사 file 도도 2020.06.14 23
67 익산 석불사 물님 2020.05.08 61
66 귀신사(歸信寺)(2) file 물님 2020.05.01 56
65 귀신사의 뒷모습 file 물님 2020.05.01 39
64 알렉산드리아에서 물님 2020.01.16 83
63 파랑 - 숨님의 시 file 도도 2019.12.21 120
62 두륜산 대흥사 - 숨 이병창 file 도도 2019.06.30 238
61 달마산 미황사 - 숨 이병창 file 도도 2019.06.30 1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