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8309
  • Today : 116
  • Yesterday : 180


  날들은 그냥 지나가지 않는다

 

 

  박노해

 

 

  아침이면 목 마른 꽃들에게 물을 준다

  저녁이면 속 타는 나무에게 물을 준다

  너희는 마스크를 쓰지 않았구나

  서로를 경계하지도 멀어지지도 않았구나

 

  벌들은 꽃과 꽃을 입맞춰주고

  바람은 서로 몸을 기울여 손잡아주고

  무더위에도 속 깊은 만남으로

  살고 살게 하고 살아가는구나

 

  복숭아는 대지의 단물을 빨아올리고

  체리 자두 블루베리는 달콤하게 익어가고

  벼 포기는 자라고 감자알은 굵어지고

  사과알은 당차게 가을을 향해 걷는구나

 

  코로나 뒤의 검은 그림자를 뚫어보며

  먼 곳을 바라보는 내게 나무가 그랬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쉽게 달관하거나 위로받지 말라고

 

  좋은 날도 나쁜 날도 그냥 가지 않는다고

  날들은 알게 모르게 무언가를

  내게 안겨주고 내게 남겨주고

  내 안을 꿰뚫고 지나간다고

 

  무력한 인간의 날들이여

  불가촉 세계의 날들이여

  너는 나의 무언가를 헤쳐놓고 가는구나

  너는 내게 무언가를 심어놓고 가는구나

 

  나는 하루하루 날을 받아 사는 생

  어떤 날도 피할 수 없기에

  어떤 날도 내 안에 모신다

  나 또한 무언가를 심어나간다

 

  하루하루가 내게는 결정적인 날

  한 사람 한 사람이 내게는 귀인이시니

  푸르른 걸음으로 너를 향해 가야겠다

  무더위 속에서도 강인한 저 나무들처럼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날들은 그냥 지나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