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8316
  • Today : 123
  • Yesterday : 180


아주 쓸쓸힐 때는 - 어린왕자에서

2020.07.22 04:30

물님 조회 수:31

해가 지는 것은

내일

또 다흔 해가 뜬다는 약속이다.

지고 뜨고 또 지는 해를

하염없이 바라보는 사람,

 

, 어린 왕자여, 나는 그렇게 해서 조금씩 네 쓸쓸한 작은 생활을 알게 되었다. 너는 오랫동안 해가 지는 것을 바라보는 즐거움밖에는 없었지. 네가 나흘 째 되던 아침에 내게 이런 말을 했을 때 나는 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는 해가 지는 것을 보는 게 좋아. 우리; 해 지는 것 보러 가.”

그렇지만 기다려야만 된 단다.......”

뭘 기다려?”

해가 지는 걸 기다리지.”

처음에는 네가 아주 놀란 표정을 짓더니 이내 그런 나자신에 대해 깔깔 웃었지. 그리고 이런 말을 했어,.

나는 이직도 우리 집인 줄 알았어.!”

사실 그렇다. 누구나 알다시피 미국이 정오이면 프랑스에서는 해가 진다. 해가 지는 것을 보려면 일 분 동안에 프랑스에 갈 수 있으면 되는 것이다. 불행하게도 프랑스는 너무 멀다. 그러나 네 작은 별에서라면 몇 걸음 의자를 끌어당기면 되었다. 네가 그것을 보고자 할 때마다 너는 황혼을 바라볼 수 있었지.”

어느 날, 난 마흔세 번이나 해 지는 걸 구경했어.”

그리고 조금 있다가 너는 이렇게 덧붙였다.

아저씨도 알 거야......아주 쓸쓸할 때는 해 지는 구경을 하고 싶다는 걸......”

그럼 네가 마흔세 번이나 해 지는 걸 구경하던 날은 그렇게도 쓸쓸했었니?”

그러나 어린왕자는 대답하지 않았다.”

 

생텍쥐페리의<어린 왕자>에 실린 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아주 쓸쓸힐 때는 - 어린왕자에서 물님 2020.07.22 31
594 사랑은 바로 동사입니다 물님 2020.07.15 31
593 나이 때문에 물님 2020.07.12 33
592 쯔빙그리와 전염병 물님 2020.07.06 37
591 열방을 품는 물님 2020.07.06 32
590 기도의 유효기간 물님 2020.06.29 40
589 강한 믿음을 배우는 방법 물님 2020.06.24 48
588 마음에 지은 집 물님 2020.06.23 48
587 하나님이 침묵하신다고 ? 물님 2020.06.16 35
586 변화되었는가 물님 2020.06.04 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