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65835
  • Today : 48
  • Yesterday : 195


선택

2020.09.17 15:39

도도 조회 수:13

손자의 정강이 뼈가 부러졌다.

고통은 견디기 너무 힘들어
안아프던 과거로 돌아가고 싶어

아니면
다 나은 미래로 얼릉 가든지

선택은 네가 한다.
대신 아파주고 싶지만
어쩔 수 없어 애닯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2 과거에 대하여 도도 2020.10.05 17
» 선택 도도 2020.09.17 13
530 진정한 연민과 사랑으로~ 도도 2020.09.02 20
529 세아 도도 2020.08.26 16
528 불속지객래 경지종길 도도 2020.07.25 19
527 리얼 라이프 도도 2019.09.27 108
526 불재샘물 도도 2019.08.23 133
525 산고양이와 집고양이 도도 2019.07.16 178
524 천하없어도 도도 2019.05.04 121
523 heartily believe 도도 2019.03.18 8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