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494940
  • Today : 216
  • Yesterday : 437


겨자씨 믿음

2020.11.07 08:24

도도 조회 수:219

20201107


그들이 산 아래 있는 군중에게 돌아오자
한 사람이 예수 앞에 무릎을 꿇고 말하였다.

"선생님, 간질병으로 고생하고 있는 제 아들을 불쌍히 여겨 주십시오.
그 아이는 가끔 불 속에 뛰어들기도 하고 물 속에 빠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선생님의 제자들에게 데리고 가 보았지만
고치지 못하였습니다."

예수께서
"이 완고하고 믿음이 없는 백성들아,
내가 언제까지 너희와 같이 있어야 하느냐?
그 아이를 내게로 데려오너라."
하시고 귀신을 꾸짖자 귀신이 그 아이에게서 떠나고
그 순간 아이가 나았다.

제자들이 조용히 예수께 물었다.
"왜 우리는 귀신을 쫓아 낼 수 없었습니까?"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진정으로 말한다. 너희 믿음이 적기 때문이다.
만일 너희에게 겨자씨 한 알만한 믿음이라도 있다면
이 산을 향하여 '옮겨지라'고 하여도
옮겨질 것이다.
그런 믿음만 있다면 너희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마태복음17:14~21

**************

믿음은 생명력이 있다고 본다.
겨자씨가 작다하지만 그 안에는
엄청난 생명의 힘이 꿈틀거리고 있다.
씨가 땅에 묻혀 썩어야 살아나듯이
일념으로 썩는 일에 집중해야한다.
잡념과 갈등과 집착과 후회와 원망으로
범벅이 된 에고를 깨부숴야 한다.
아픈 아이의 아버지의 간절함으로
예수 앞에 무릎을 꿇어야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5 따뜻한 하루 물님 2021.09.30 43
1174 제헌국회 이윤영의원 기도문 물님 2021.09.22 32
1173 최악의 산불, 터키를 덮치다 물님 2021.08.13 76
1172 토끼와 거북이의 재시합 물님 2021.06.10 124
1171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후원 물님 2021.04.13 194
1170 도도 도도 2020.12.03 208
1169 하늘나라에서 위대한 사람 도도 2020.11.08 250
» 겨자씨 믿음 도도 2020.11.07 219
1167 소크라테스가 아테네 시민들에게 한 말 물님 2020.11.03 408
1166 숨비와 물숨 file 물님 2020.10.24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