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89996
  • Today : 452
  • Yesterday : 316


진달래교회 믿음님의 세례문답

2020.12.28 08:04

도도 조회 수:83


20201227


"제가 당신에게 세례를 받아야 할 터인데 당신이 제게 오시다니요?" 
"지금은 이대로 하시오. 이렇게 해서 우리는 마땅히 모든 의로움을 이루어야 합니다."


예수께서 세례를 받고 즉시 물에서 올라오시니 마침 하늘이 열리고 소리가 울렸다.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니나는 그를 어여삐 여겼노라."


- 마태 Matthew 31317


"세계 어느 곳에 가든지 자신이 세레교인임을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습니다

시간과 공간, 인종, , 계급 등의 모든 차이를 넘어, 서로를 수용하며 하나님나라를 이루는 한 몸이 됩니다.

종교(Religion)라는 말이 '다시(re) 묶다(ligare)'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를 새로이 묶어 주는 것은 물론, 우리 서로를 묶는 하나님 백성의 일

예전(Liturgy: 하나님 나라 백성의 일)입나.

세례의 정신은 "당신이 믿음의 길을 홀로 걷도록 내버려 두지 않겠습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그것은 예수께서 세례를 받으실 때 들었던 음성입니다

우리가 서로에게 들려주는 음성이 하나님이 각자를 통해서 들려주시는 음성입니다." --- 숨님 메시지


비대면 방송으로 믿음님의 세례문답이 있었습니다.

그 동안 ppt준비에 믿음님의 성실함이 여실히 드러나네요

"파라파라 깊이 파라."하신 스승님의 말씀도 떠오릅니다

<고군분투>라는 단어가 마음을 울립니다.

하나님이 사랑하는 아들로 기뻐하시는 자로 삶이 펼쳐지기를 축복합니다.



"내가 세례를 받아야하는 이유?---

나의 결함들 (하마르티아,)에도 불구하고
나는 행복(부활, 새 생명)하게 살고싶고 또 그러기로 마음 먹었으며,

내가 나로서 살기 위해(부활, 새 생명) 고군분투할 것이기 때문이다.
--- 믿음님 세례문답 ppt 쟈료 중에서



프레젠테이션 세례문답 믿음님.pptx



KakaoTalk_20201228_080204779.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5 설국천국 file 도도 2021.01.05 52
1374 愼 삼갈 신 獨 홀로 독 file 도도 2021.01.05 47
1373 석전 石田 선생의 道 file 도도 2021.01.02 58
1372 멀리 사는 가족들 file 도도 2021.01.02 65
» 믿음님의 세례문답 file 도도 2020.12.28 83
1370 어린이들의 축하공연과 츅하화분들 file 도도 2020.12.26 80
1369 온라인 성탄축하 공연 file 도도 2020.12.26 69
1368 공주 양지님 file 도도 2020.12.25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