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90012
  • Today : 468
  • Yesterday : 316


물님 석전 石田 선생의 道

2021.01.02 10:39

도도 조회 수:59

20201228


악필의 서예가 석전 황욱 선생님의 서체를 

한옥마을 오이당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나다.


석전 선생님은 환갑이 지나면서 수전증이 와서 서체가 오른쪽으로 올라갔는데

좌수악필을 쓰면서는 내려가는 모양을 볼 수 있다 한다.

아래 " 道"는 94세에 쓰셨다고 한다.


道라는 것은 하늘로 통하는 길이 진정한 도라는 뜻을 담은 모양을 나타내고자 

마지막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 아닐까?


"지상의 삶을 하늘로 피워올리는 길"


20201228_192923.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75 설국천국 file 도도 2021.01.05 53
1374 愼 삼갈 신 獨 홀로 독 file 도도 2021.01.05 47
» 석전 石田 선생의 道 file 도도 2021.01.02 59
1372 멀리 사는 가족들 file 도도 2021.01.02 65
1371 믿음님의 세례문답 file 도도 2020.12.28 83
1370 어린이들의 축하공연과 츅하화분들 file 도도 2020.12.26 80
1369 온라인 성탄축하 공연 file 도도 2020.12.26 69
1368 공주 양지님 file 도도 2020.12.25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