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480587
  • Today : 77
  • Yesterday : 387


매월당 김시습

2021.01.19 21:31

물님 조회 수:227



그림자는 돌아다봤자 외로울 따름이고

갈림길에서 눈물을 흘렸던 것은 길이 막혔던 탓이고

삶이란 그날그날 주어지는 것이었고

살아생전의 희비애락은 물결 같은 것이었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