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773538
  • Today : 415
  • Yesterday : 635


헤르만 헤세 - 무상

2021.03.18 08:15

물님 조회 수:432


    무상無常

         헤르만 헤세


인생의 나무에서 나를 찾아

잎이 한 잎 두 잎씩 지고 있다.

오오, 어지럽도록 다채로운 세계여.

그대는 얼마나 만족하고 있는가.

그대는 얼마나 만족하면서 지쳐 있는가.

그대는 얼마나 취하게 되는가.

오늘날까지도 작렬하는 것

이내 가라앉고 마는 법

내 고동색 무덤 너머로

이내 바람소리 살랑거리며 지나가고

어린 아이 머리 너머로

어머니는 고개를 숙인다.

어머니의 눈을 나는 다시 보고 싶어라

어머니의 눈길은 나의 별,

다른 모든 것이야 바람처럼 지나가도 좋다.

모든 것은 죽는 법,

모든 것은 기꺼이 죽음을 받아들이는 법,

우리를 낳아준

영원의 어머니만이 언제까지나 남아 있는 것,

어머니는 장난기 어린 손가락으로

덧없는 대기 속에 우리들의 이름을 적어놓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2 달의 기도 물님 2022.09.19 68
401 남명 조식 물님 2022.07.28 78
400 꽃눈 물님 2022.03.24 138
399 새해에는 단 하나만을 - 박노해 물님 2022.01.08 179
398 소동파의 시 물님 2021.12.18 218
397 절망은 나무 벤치 위에 앉아 있다. 물님 2021.12.09 187
396 -정현종 ‘가을, 원수 같은 물님 2021.10.19 272
395 바람이 바뀌었다 -박노해 물님 2021.08.11 271
394 이육사 유고시 -광야 물님 2021.06.10 313
» 헤르만 헤세 - 무상 물님 2021.03.18 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