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512688
  • Today : 284
  • Yesterday : 511


은명기목사님 추모 모임

2021.11.08 16:45

도도 조회 수:43



20211108



"주님의 약속은 변함이 없고

의인은 영원히 삽니다"


1998년에 김대중대통령께서 생전에 친필로 보내오신 글입니다.

진달래당회장이신 은명기목사님 추모집 발간에 보내오셨답니다.


오늘 6시에 고백교회당에서 은명기목사님 추모 모임이 있으니 

관심과 참여부탁드립니다

~^^




KakaoTalk_20211108_162553524.jpg


- 진달래교회의 영원한 당회장  은명기 목사님 추모시 - 

          

 

        시월의 강물 속에는

 

                                        숨 이병창

 

시월의 강물 속에는

하늘이 그대로 내려와 있습니다

하늘은 하늘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 찾아야 하는 것임을

강물 속의 단풍이 말해주고 있습니다.

 

시월의 강물을 들여다 보노라니

새 하늘과 새 땅을

신령과 진정으로 드려지는 예배를

하나님의 형상과 인간의 존엄성을

그토록 목청 높이시던 당신의 음성이

들려옵니다.

몇 번이고 돌다리도 두들겨보시는

모습도 보여지구요.

인간성이 무너지고

종교도 무너지고

나라도 무너져내리는 오늘

아직도 꼿꼿하신 모습을 뵙노라니

마음만 착잡합니다.

눈앞이 캄캄합니다.

 

은퇴 예배를 드리던 날

고목처럼 앉아계신 당신의 모습에 질려

앞동산으로 뛰쳐나가 숨을 고르던

그 날이 떠오릅니다.

오늘도 저는 그 날처럼

여전히 숨만 찹니다.

당신은 제 병을 알아주는 분이었지요.

저의 고집, 열병을 기도에 담아 주신 분이었지요.

사실 알아주는 사람이 있어야

병도 앓을 만한 것 아니겠습니까.

 

돌 위에 돌 하나 남지 아니하고

무너질 것 모두 무너져버려야

이 땅이 올바로 세워질까요.

겨울이 멀지 않았다지만

세월이 이토록 스산한 것은

찾아가 짐 부릴 사람이 없어서겠지요.

돈이 지배하는 세상

흐르는 물도 씻어 먹을

바보 같은 사람이 없어서겠지요.

깨끗이 살다가 깨끗이 죽어갈

그 한 사람이 없어서겠지요.

 

그립습니다.

꼬장꼬장하신 말씀 한 차례 하시고

무릎 꿇어 기도해 주시는 음성을 뒤로 하던

그 날이 눈물나게 그립습니다.

 

1998. 11. 5

 

진묵 은명기 목사 추모 문집  <<예루살렘 행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