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663252
  • Today : 287
  • Yesterday : 598


남명 조식

2022.07.28 05:12

물님 조회 수:6

 

“흰 구름 맑은 내는 골골이 잠겼는데,

가을의 붉은 단풍 봄꽃보다 좋아라,

천공이 나를 위해 뫼 빛을 꾸몄으니,

산도 붉고 물도 붉고, 사람조차 붉어라.“


       남명 조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