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718451
  • Today : 461
  • Yesterday : 581


달의 기도

2022.09.19 06:24

물님 조회 수:18


달의 기도

동쪽 하늘에서만 본 사람은
서쪽 하늘 새벽 보름달 모른다
마음에 상처 지우는 것이
병 앓는 것과 같다는 것 모르듯

그러나 우리 숲으로 가면
꽁지 들썩이며 새소리 내듯
화관 쓴 신부가 되어
도둑처럼 찾아오는 밤 맞이할 수 있다

둥실 보름달 내리는 이불 휘감고
바람도 깃 다듬어 숨죽이는
해독할 수 없는 세상으로 들어가
새벽달 보며 하루 여는 것이다

박소영(1955~)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달의 기도 물님 2022.09.19 18
401 남명 조식 물님 2022.07.28 46
400 꽃눈 물님 2022.03.24 109
399 새해에는 단 하나만을 - 박노해 물님 2022.01.08 155
398 소동파의 시 물님 2021.12.18 184
397 절망은 나무 벤치 위에 앉아 있다. 물님 2021.12.09 166
396 -정현종 ‘가을, 원수 같은 물님 2021.10.19 221
395 바람이 바뀌었다 -박노해 물님 2021.08.11 254
394 이육사 유고시 -광야 물님 2021.06.10 282
393 헤르만 헤세 - 무상 물님 2021.03.18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