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7434
  • Today : 266
  • Yesterday : 322


아프리카로 가는 길

2005.09.05 19:16

이병창 조회 수:1642

남아프리카로 들어가는 눈부신 하늘 아래
어지간히 속끓이고 살아가는 인간의
가슴 같은 구름들이 펼쳐져 있다.
땅의 한숨
하늘의 눈물인가
분노와 억압과 탄식의 세월로
흘러 온 구름 아래 세상
아직은 보이지 않는다.


왜들 그렇게 죽어가야만 했을까.
좀 더 커야 되고 강해야 되고
남보다 빨리 가야 한다는 신념들이
저렇게 오리무중으로 엉켰던 것일까.
생존을 위하여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하느님의 영광을 위하여
위하여 위하여
돌과 막대기와 총을 움켜쥔 손들처럼
구름들이 서로 떼지어 일어서고 있다.


눈부신 아프리카의 하늘
그 아래 아래의 세상
내려다볼수록 눈물이 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476
381 새-천상병 물님 2011.10.31 4383
380 알마티 가는 길 [1] 물님 2005.12.17 1962
379 키르키스탄 이슼쿨 호수에서 [1] file 송화미 2006.04.23 1841
378 불재 [12] file sahaja 2008.05.22 1833
377 아들에게 이병창 2005.09.05 1779
376 쉼표이고 싶다 운영자 2006.01.09 1723
375 사월의 기도 [8] file 운영자 2008.04.20 1715
» 아프리카로 가는 길 이병창 2005.09.05 1642
373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1] 운영자 2007.02.07 1621
372 죽어서 말하는 고려인들의 비석 [1] file 송화미 2006.04.23 1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