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47435
  • Today : 267
  • Yesterday : 322


아들에게

2005.09.05 19:19

이병창 조회 수:1780

잘 익은 노을 한번 만나고 오라
능선으로 올라가라 했더니
오늘 본 것은
진홍빛이었다고 만 말하는구나
그것뿐이었더냐
셀 수 없는 하늘 빛깔 중에
너는 오직 하나의 색깔과 느낌을
선택했을 뿐.
바쁜 호흡으로 다녀온 너의 걸음에는
어떤 만남도 보이지 않는구나
아들아
바라본다는 것은 임무완수가 아니란다.
조금만 더 햇빛이 네 손등에 닿는 것을
보았더라면
마음껏 바람을 허락하는
구름을 바라볼 수 있었다면
때로는 지는 노을이
너의 살도 되고 피도 될 수 있음을
알았을 것이다.
너의 망막 속에 비쳐진 진홍 빛
그 너머 너머에서 지고 있는
너의 노을을 바라볼 수 있었을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476
381 새-천상병 물님 2011.10.31 4383
380 알마티 가는 길 [1] 물님 2005.12.17 1962
379 키르키스탄 이슼쿨 호수에서 [1] file 송화미 2006.04.23 1841
378 불재 [12] file sahaja 2008.05.22 1833
» 아들에게 이병창 2005.09.05 1780
376 쉼표이고 싶다 운영자 2006.01.09 1723
375 사월의 기도 [8] file 운영자 2008.04.20 1715
374 아프리카로 가는 길 이병창 2005.09.05 1642
373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1] 운영자 2007.02.07 1621
372 죽어서 말하는 고려인들의 비석 [1] file 송화미 2006.04.23 15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