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64512
  • Today : 190
  • Yesterday : 220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2007.02.07 09:39

운영자 조회 수:1662


     당신의 복음서

                               이 병 창

오늘은 순창과 임실복음서를 읽었다.

겨울산 골짜기마다

지나가는 칼바람

나는 귀 기울여 말씀을 들었다.

괴롭히지 말라

그 어느 것도  거부하지 말라

네가 불러 들여 온 고통을

그만 놓아 보내거라

옳습니다

그렇습니다, 아버지

당신의 복음서 책갈피마다

두번 다시 밟지 않을

내 발자국마다

당신은 말씀으로 살아계십니다.


            2007.2.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940
383 새-천상병 물님 2011.10.31 4422
382 알마티 가는 길 [1] 물님 2005.12.17 1999
381 키르키스탄 이슼쿨 호수에서 [1] file 송화미 2006.04.23 1885
380 불재 [12] file sahaja 2008.05.22 1881
379 아들에게 이병창 2005.09.05 1822
378 쉼표이고 싶다 운영자 2006.01.09 1762
377 사월의 기도 [8] file 운영자 2008.04.20 1741
376 아프리카로 가는 길 이병창 2005.09.05 1696
» 물님의 당신의 복음서 [1] 운영자 2007.02.07 1662
374 죽어서 말하는 고려인들의 비석 [1] file 송화미 2006.04.23 1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