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773491
  • Today : 368
  • Yesterday : 635


한상렬 목사님 편지

2010.06.14 17:39

구인회 조회 수:1537

찔레꽃.jpg 


2010061220334047515_203212_0.jpg
 

                             한상렬 목사님 편지
     
     


         소명결단

         신앙양심으로 기도하며 이 길을 갑니다

         지금 여기 한 몸 평화 !

         
    우리 민족 한 몸 평화! 

         우리
    한겨레의 화해.평화.통일을 위해 6.15는 반드시 살려야 합니다.

         우리는 만나야 합니다.


         5.18 30년을 맞이하며 하나님과 역사.열사 앞에 회심하고자


         당시 군사재판과정에서 얻은‘분단병’상처를 온전히 치유 받고자


         역사적 소명이 무엇인지 하나님께 여쭙고자 단식기도를 해오던 중


         한 가지 뜻이 이루어졌습니다.


         갑오농민혁명, 3.1, 4.19, 5.18, 6.10의 맥을 이으며


         사랑.자유.정의.평화 통일자주민주세상을 꿈꾸는


         모든 분들 중의 한 사람으로서 
        
         지금 여기 작은 몸짓하나 하고자 합니다.


         6.15를 살려야 합니다. 우리는 반드시 만나야 합니다.


        "나는 죽는다. 나는 이 겨레의 허기진 역사에 묻혀야 한다.


         두 동강난 이 땅에 묻히기 전에 나의 스승은 죽어서 산다고 그러셨지


         아 이 말만 믿자 그 말만 생각하자


         그리고 동주와 같이 별을 노래하면서 오늘도 죽음을 살자"


         늦봄님의 '마지막 시'를 새기며 신앙양심으로 기꺼이 이 길을 갑니다.


         우리는 반드시 만나야 합니다. 6.15는 반드시 살려야 합니다.


         한 몸이니 한 몸으로 한 몸 되게 하옵소서!


         삼위일체 하나님 도우소서.



                                            2010년 6월

                            
    6.15 10년을 맞이하여 어느 한사람 

                                       한상렬 목사 올림




                      두  하늘  한 하늘     /  문익환     

                     몸이 없어 서러운
                     마음 뿐인
                     아버지
                     철철 피를 흘리며
                     갈기갈기 찢어진 
                     마음의 조박들
                     휴전선 철조망을 부여잡고
                     흔들어대면서 밤새
                     찬비를 맞고 계셨겠네요

                     이제 비도 멎고 아침 햇살 쫙 퍼졌는데
                     바람 만은 싸늘하군요
                     이 쪽에서 부는 바람이 저쪽으로 나부끼며 쳐다보는
                     남녘 하늘
                     저쪽에서 부는 바람이 이쪽으로 나부끼며 쳐다보는
                     북녘 하늘
                     그 두하늘이 다르기라도 한가요

                     무슨 소리냐
                     내 왼쪽 눈에서 왈칵 쏟아지는 
                     남녘 하늘
                     내 오른쪽 눈에서 왈칵 쏟아지는
                     북녘 하늘
                     가시 쇠줄로 찢어진 하늘

                     아프고 쓰리기로 말하면
                     그 하늘이
                     그 하늘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6 한낮의 여름 (수채화) [1] file 요새 2010.09.06 1384
105 가을의 저녁 숲속(유화) file 요새 2010.09.06 1352
104 봄(유화) file 요새 2010.09.06 1374
103 USB주머니 목걸이 도도 2010.08.28 1330
102 적정법 寂靜法 file 구인회 2010.07.31 1299
101 니이체의 사랑 노래 file 구인회 2010.07.23 1389
» 한상렬 목사님 편지 file 구인회 2010.06.14 1537
99 베로니카-조르주 루오 file 구인회 2010.06.09 1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