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174155
  • Today : 104
  • Yesterday : 242


장마 틈새

2017.07.19 13:14

도도 조회 수:82

장마에 방마다 습기가 차 있어
틈새를 노려 폭염이 쏟아지는 한 여름 오후
뜨거운 열기를 창을 열고 한껏 받아들여
공기를 순환시킨다.

청주는 홍수가 져서 피해가 크고
한 때는 가뭄으로 갈라진 땅을 보며
똑같은 한숨을 쉬고있었는데
우리는 하늘을 바라보며 사는 사람,

늘 있는 공기를 새삼 느껴보며
늘 있는 물기를 맘대로 어쩌지 못하고
원망도 감사도 모두 다 내려놓아 보내고
간신히 숨만 깔딱이는 오후

청주 사시는 생명님 부부의 안부가 궁금해
전화하니 거기는 괜찮다고 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5 산들바람 도도 2018.08.21 30
514 연약한 질그릇에 도도 2018.08.16 19
513 8월 2일(목)부터 데카그램 2차 도도 2018.08.01 13
512 온종일 약비를 주신다... 도도 2018.05.02 73
511 승리해도 명성을 얻지 않는다 도도 2018.04.10 53
510 소복소복 하얀 눈처럼 도도 2017.12.06 70
509 행복한 한가위 되세요^^ [4] 타오Tao 2017.10.03 90
508 새벽에 일어나 [1] 도도 2017.09.16 76
» 장마 틈새 도도 2017.07.19 82
506 물님 & 도도님!!^^ [1] 하늘 2017.07.13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