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514492
  • Today : 398
  • Yesterday : 558


 

 

여행을 한다고 바로 무언가가 남는 건 아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고 흘러

 여행하던 날들을 되돌아보면,

낯선 거리를 헤매고 다니던 시간은

평생 웃음지을 수 있는 기억이 된다.

 떠나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건 사치가 아니다.

 왜 꿈만 꾸고 있는가.

한번은 떠나야 한다.

떠나는 건 일상을 버리는 게 아니다.

 돌아와 일상 속에서 더 잘 살기 위해서다.

- 박준의 '카오산 로드에서 만난 사람들'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