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622265
  • Today : 324
  • Yesterday : 637


 

 

나라고 하여 왜 쓰러지고 싶은 날들이 없었겠는가.

 맨몸뚱이 하나로 가장 밑바닥에서

 부대끼면서 때로는 포기하고 싶었고,

쓰러지고 싶었고,

 나 자신을 버리고 싶을 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때마다 나를 버틸 수 있게 했던 힘,

 그것은 바로 스스로에 대한 사랑과 긍지였다.

 그리고 아주 오래 전부터 꾸어 왔던 꿈이었다.

꿈은 나를 어둡고 험한 세상에서

 빛으로 이끈 가장 큰 힘이었다.

- 김희중의 '가슴이 따뜻한 사람과 만나고 싶다'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