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514502
  • Today : 408
  • Yesterday : 558


기도

2012.01.12 07:34

지혜 조회 수:885

기도

 

 

바람처럼 스쳐 지나는

지금, 이 순간을 붙잡고

한 땀 

수繡를 놓듯 가야 하리

 

바라는 바가 없으면

고통이 없을 터

따뜻하게 살고픈

심지 하나 돋우다가

누구에게도

신神에게서도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바람,

그 바람 하나

남을 때까지 가야 하리

 

들풀 한 송이 빈손여도

때에 맞추어 수繡를 놓듯

허허로운 지성至誠으로 가야 하리 

지금, 이 순간을 붙잡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그러니까 [1] 지혜 2012.02.16 964
189 느보산에서 - 물 [6] file 도도 2012.02.05 929
188 자화상 [2] 지혜 2012.01.21 900
187 마중물 [4] 지혜 2012.01.19 940
186 내사랑의고향 [5] 샤론 2012.01.16 901
» 기도 [1] 지혜 2012.01.12 885
184 오늘 그대에게 [9] 도도 2012.01.09 864
183 강 선생의 목련차 [3] 지혜 2012.01.07 895
182 소한小寒 [2] 지혜 2012.01.05 899
181 이슬 [3] 이슬님 2012.01.05 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