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2302808
  • Today : 331
  • Yesterday : 446


아침

2012.08.18 10:26

마음 조회 수:1749

아침

 

어제 밤에 나는 죽었다.

가슴이 박살 나서 세상이 끝났다고 울부짖으며,

절명 해 버렸다.

 

웬 걸,

오늘 아침

나무 사이를 슬렁거리는 바람이 아름다워.

 

세상은  끝나버렸는지 몰라도

나는 살고 싶구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북소리 [3] file 하늘꽃 2010.01.09 2626
229 보르미 결혼식날~ [2] 에덴 2010.04.26 2624
228 무엇 [1] 요새 2010.01.18 2619
227 오늘밤은 그러하다 [2] 마음 2011.01.11 2613
226 이런 날엔 [2] 하늘 2010.12.14 2613
225 낙엽 쌓인 숲길을 걸으며 5행시 짓기 [1] 도도 2021.11.09 2611
224 애고머니 [1] 지혜 2010.06.04 2598
223 신천에서 [4] 수행 2011.05.02 2596
222 길에서 [2] 마음 2010.12.03 2595
221 고흐가 귀를 자른 진짜 이유 [2] 물님 2010.03.01 25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