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2325702
  • Today : 1156
  • Yesterday : 1245


우리는 (손자 일기 4 )

2012.09.06 17:27

지혜 조회 수:1857

우리는 (손자 일기 4)

 

 

 

 

서로에게

해야만 하는 일이 있어서

한 시절 같이 가고 있겠지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서로의

신전神殿이기까지

 

쉼 없이

쌓았다가

헐고

빚으며

그 집 하나 지으러 왔겠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손자 가라사대 [1] 지혜 2012.11.08 1726
229 보름달 축제 [1] 지혜 2012.10.23 1703
228 가을비 [1] 지혜 2012.10.19 1731
227 차례상 [2] 지혜 2012.10.03 1887
226 대목大木 [1] 지혜 2012.09.13 1690
» 우리는 (손자 일기 4 ) 지혜 2012.09.06 1857
224 수레 지혜 2012.08.23 1684
223 아침 [1] 마음 2012.08.18 1771
222 둥지를 버린 새로부터 [1] 지혜 2012.08.17 1884
221 오에 겐자부로, 「탱크로의 머리 폭탄」 중에서 물님 2012.08.16 1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