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548508
  • Today : 609
  • Yesterday : 768


차례상

2012.10.03 00:02

지혜 조회 수:862

차례상

 

 

 

보름달을 보러

보름 동안 걸어갔더니

보름달은 없고

아버지 어머니

어머니의 할아버지

할아버지의 할머니만 계셨습니다

 

대대손손 모두

둥글둥글 

사이 좋게 살라는

두리 둥둥

신명 나게 사르라는

간절하신 염원만 두둥실 했습니다

 

올해 차례상에는

우리들의 차례次例,

궁구하고 공글린

보름달을 올렸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0 손자 가라사대 [1] 지혜 2012.11.08 884
229 보름달 축제 [1] 지혜 2012.10.23 944
228 가을비 [1] 지혜 2012.10.19 950
» 차례상 [2] 지혜 2012.10.03 862
226 대목大木 [1] 지혜 2012.09.13 931
225 우리는 (손자 일기 4 ) 지혜 2012.09.06 880
224 수레 지혜 2012.08.23 930
223 아침 [1] 마음 2012.08.18 951
222 둥지를 버린 새로부터 [1] 지혜 2012.08.17 883
221 오에 겐자부로, 「탱크로의 머리 폭탄」 중에서 물님 2012.08.16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