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2246751
  • Today : 106
  • Yesterday : 297


연꽃 서정

2012.06.29 05:38

지혜 조회 수:1992

연꽃 서정

 

 

                              

숨 막히는 흙탕이라서

절마切磨의 몸짓이지요

 

질척이는 눈물 익혀 

어둠을 지워내면

 

숭숭 비인 자리

향낭으로 여물지요

 

눈 뜨면

세상의 뒤란도

연꽃 바다라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여름 나기 [1] 지혜 2012.08.14 1860
219 우산 속 산책 [1] 지혜 2012.07.27 1828
218 돋보기 [2] 지혜 2012.07.19 1910
217 칠월의 바람 [1] file 물님 2012.07.13 1831
216 금줄 [2] 지혜 2012.07.12 1669
215 환절기 - 2 [1] 지혜 2012.07.06 1948
» 연꽃 서정 [1] [17] 지혜 2012.06.29 1992
213 벽으로 [4] 지혜 2012.06.23 1910
212 불재 file Saron-Jaha 2012.06.09 1904
211 어떤 약속 지혜 2012.05.24 1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