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2355564
  • Today : 626
  • Yesterday : 926


칠월의 바람

2012.07.13 03:07

물님 조회 수:2768

 

 

칠월의 바람

                       물

바람 소리에 나무들이

잠 못 이루고 있다.

봄밤보다도 더 뒤척이는

칠월의 바람은

지금 어디로 이어지고 있는가.

가뭄의 땅에

해갈의 늦은 비는 내리는 데

다 풀지 못한 인연의 숙제는

어둠보다 깊다.

그래 어둠은 어둠이기 때문에

어둠이겠지.

바람이 불어 흔들려야

살아있는 나무이겠지.

봄밤보다도 독한

여름밤의 바람이 또 한 차례

지나가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0 이천 십년 붓다 [1] 지혜 2010.05.27 3433
219 보르미 결혼식날~ [2] 에덴 2010.04.26 3431
218 새가 되어 [2] 요새 2010.04.24 3431
217 겨울 마감 [2] 지혜 2014.02.14 3428
216 봄날은 지혜 2013.05.07 3427
215 꿈을 안고 살아 가는 넌... [3] 요새 2010.06.01 3427
214 가련하다 여기지 마세요 [4] 이슬 2010.09.08 3421
213 道峰에 오르며 에덴 2010.04.22 3418
212 사랑하면 [3] 요새 2010.02.11 3417
211 추임새 [1] 요새 2010.01.25 3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