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2325747
  • Today : 1201
  • Yesterday : 1245


여름 나기

2012.08.14 08:04

지혜 조회 수:1936

여름 나기

 

 

 

                                

후두둑 쏟아내고도

내려서지 못한다

 

불 먹은 가슴은

뒤척일수록 맹렬하다

 

틈 없이 꽉찬

칠월의 초록을 베어

혈기를 풀어내자

 

바람의

문 밖으로 나가

솟대를 다시 보자

 

돌아온 만큼의

돌아가야 하는 길에서

솟대의 손가락을 보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여름 나기 [1] 지혜 2012.08.14 1936
219 우산 속 산책 [1] 지혜 2012.07.27 1875
218 돋보기 [2] 지혜 2012.07.19 1973
217 칠월의 바람 [1] file 물님 2012.07.13 1879
216 금줄 [2] 지혜 2012.07.12 1723
215 환절기 - 2 [1] 지혜 2012.07.06 1997
214 연꽃 서정 [1] [17] 지혜 2012.06.29 2047
213 벽으로 [4] 지혜 2012.06.23 1967
212 불재 file Saron-Jaha 2012.06.09 1955
211 어떤 약속 지혜 2012.05.24 1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