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tal : 1336798
  • Today : 32
  • Yesterday : 336


최영미, 「선운사에서」

2012.03.05 08:14

물님 조회 수:696

최영미, 「선운사에서」
 
 
 
 
  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아주 잠깐이더군
 
  그대가 처음
  내 속에 피어날 때처럼
  잊는 것 또한 그렇게
  순간이면 좋겠네
 
  멀리서 웃는 그대여
  산 넘어 가는 그대여
 
  꽃이
  지는 건 쉬워도
  잊는 건 한참이더군
  영영 한참이더군
 
 
 
  시_ 최영미 - 1961년 서울 출생.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 『꿈의 페달을 밟고』, 『돼지들에게』, 『도착하지 않은 삶』, 장편소설 『흉터와 무늬』, 산문집 『시대의 우울: 최영미의 유럽일기』, 『우연히 내 일기를 엿보게 될 사람에게』, 『화가의 우연한 시선』, 『길을 잃어야 진짜 여행이다』 등을 출간함. 이수문학상 수상.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별 헤는 밤 - 윤동주 도도 2020.03.02 163
278 빈 들판 - 이 제하 물님 2012.05.07 671
277 신록 물님 2012.05.07 651
276 거짓말을 타전하다 [1] [2] 물님 2012.04.24 657
275 삶이 하나의 놀이라면 물님 2012.04.07 669
274 이장욱, 「토르소」 물님 2012.03.27 632
273 전화 -마종기 시인 물님 2012.03.26 682
272 내가 사랑하는 사람 물님 2012.03.19 697
271 [1] 샤론(자하) 2012.03.12 633
270 김세형,'등신' 물님 2012.03.12 647
269 풀꽃 - 나태주 [2] file 고결 2012.03.06 813